헤드스파7, 3개월 연속 평판지수 하락하며 ‘왕좌’ 위태로워... 2020년 6월 트리트먼트 브랜드평판 1위
헤드스파7, 3개월 연속 평판지수 하락하며 ‘왕좌’ 위태로워... 2020년 6월 트리트먼트 브랜드평판 1위
  • 김예지 기자
  • 승인 2020.07.01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애 헤어픽서 ‘헤드스파7 블루밍매직’, 올리브영 공식 입점

헤드스파7 트리트먼트가 3개월 연속 브랜드평판지수 하락률을 나타나며 2위 제이숲과의 평판지수 격차가 좁혀졌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트리트먼트 24개 브랜드에 대해 2020년 5월 22일부터 2020년 6월 22일까지의 트리트먼트 브랜드 빅데이터 7,836,872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헤드스파7 트리트먼트가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되며, 트리트먼트 브랜드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분석하였다”며, “지난 5월 트리트먼트 브랜드 빅데이터 6,532,533개와 비교하면 19.97%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구소장은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참여와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으로 측정한다”며, “트리트먼트 브랜드평가지표에는 신제품런칭센터의 브랜드에 대한 채널 평가도 포함되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구 소장은 “​트리트먼트는 샴푸 후에 머리카락의 영양을 위해 모발에 바른 후 씻어내는 모발영양제의 일종이다. 보통, 잦은 염색이나 탈색 혹은 파마로 상한 머리에 영양을 주어 재생시키기 위해 사용한다. 집에서 직접 관리하는 셀프 헤어 케어 트렌드가 보편화되면서 ‘셀프 헤어 케어 카테고리’ 시장 매출이 증가했다. 셀프 헤어 케어를 위한 염모제, 파마약, 트리트먼트 등 다양한 제품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1위, 헤드스파7 트리트먼트 브랜드는 참여지수 386,202 소통지수 199,820 커뮤니티지수 171,901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757,923로 분석되었다. 지난 5월 브랜드평판지수 798,132와 비교하면 5.04% 하락했다.​

구 소장은 “헤드스파7 트리트먼트는 2개월 연속 압도적인 참여지수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트리트먼트 브랜드평판 ‘탑5’ 중 유일하게 브랜드평판지수 하락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1일 프리미엄 헤어케어 브랜드 헤드스파7의 원데이펌 헤어픽서 ‘블루밍매직’이 올리브영 전국 주요 매장에 입점을 완료했다. 해당 제품은 원데이펌 헤어픽서로 젤리 제형의 전문가용 형상기억 단백질을 산뜻한 워터 제형으로 구현한 게 특징이다. 어떠한 헤어 컨디션에도 해당 제품을 가볍게 분사하면 앞, 뒤, 양옆, 정수리 등 360도 입체 볼륨 스타일링이 가능하다.

한편, 한국기업평판연구소가 분석한 2020년 6월 트리트먼트 브랜드평판 2위부터 5위까지 순위는 제이숲, 아모스, 미쟝센, 케라스타즈 순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반포대로 30길 81 웅진빌딩 11층 ( 서초동 1573-14 )
  • 대표전화 : 070-7565-786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하연
  • 명칭 : (주)한국미디어마케팅
  • 제호 : 브랜드평판리포트 한국평판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657
  • 등록일 : 2017-08-17
  • 발행일 : 2017-08-17
  • 발행인 : 전소영
  • 편집인 : 전소영
  • 브랜드평판리포트 한국평판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브랜드평판리포트 한국평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occi@naver.com
  • "한국평판신문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하고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