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이스트W, 뮤뱅 1위 “기다려준 팬들 너무 감사해”… 2018년 7월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6위
뉴이스트W, 뮤뱅 1위 “기다려준 팬들 너무 감사해”… 2018년 7월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6위
  • 김소연 기자
  • 승인 2018.08.06 11:21
  • 댓글 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의 이번 보이그룹 브랜드 평판지수는 2018년 6월 13일부터 2018년 7월 14일까지의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 결과

한국기업평판연구소의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2018년 7월 조사결과, 6위에 오른 뉴이스트W는 타이틀곡‘Dejavu(데자부)’로 KBS2 ‘뮤직뱅크’에서 1위를 차지하며 높은 인기를 입증했다.

2018년 7월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2018년 7월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뮤뱅’ 1위 “기다려준 팬들 너무 감사해”

타이틀곡 ‘Dejavu(데자부)’로 인기몰이 중인 그룹 뉴이스트 W가 KBS2 ‘뮤직뱅크’에서 1위를 차지했다.

뉴이스트 W는 지난 6일 오후 방송된 KBS2 ‘뮤직뱅크’에서 타이틀곡 ‘Dejavu(데자부)’로 음악 방송 첫 번째 1위 트로피를 거머쥐며 또 한 번 높은 인기를 입증했다.

이 날 방송에서 뉴이스트 W는 타이틀곡 ‘Dejavu(데자부)’와 수록곡 ‘북극성(Polaris)’ 무대를 보였으며 절제된 섹시미와 강렬한 카리스마부터 감미로운 감성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선사, 한층 업그레이드된 비주얼로 무대를 장악하며 뜨거운 호응을 불러 일으켰다.

또한 뉴이스트 W는 이어진 1위 발표 후 감격스러운 모습으로 팬들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전했을 뿐만 아니라 앞서 1위 공약으로 공개했던 헹가래를 완벽하게 소화하는 모습을 선보이는 등 1위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특히 컴백 이후 첫 1위를 차지한 뉴이스트 W는 소속사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좋은 모습과 음악을 보여드리기 위해 멤버 모두가 정말 열심히 준비한 앨범이었는데 이렇게 1위를 하게 되어 정말 벅찹니다” 이어 “그 동안 기다려주신 팬 분들께 먼저 너무 감사드리고 저희에게 보내는 응원과 사랑에 언제나 좋은 모습으로 보답 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는 뉴이스트 W가 되겠습니다”라며 수상 소감을 전했다.

이처럼 지난 25일 새 앨범 ‘WHO, YOU(후, 유)’를 발매하며 대중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는 뉴이스트 W는 이번 앨범 발매 직후 온라인 음원 사이트와 음반 차트에서 강세를 보였을 뿐 아니라 가온차트 2018년 26주차 (06월 24일~06월 30일 집계) 앨범 종합 차트, 다운로드 종합, BGM 종합 차트 1위를 기록, 3관왕에 오르는 대세돌다운 저력을 과시했다.

 

타이틀곡 ‘데자부’뮤직비디오 300만뷰 기념…안무 영상 공개

그룹 뉴이스트 W가 타이트곡 안무 영상을 기습 공개했다.

뉴이스트 W는 지난 6월25일 새 앨범 ‘후, 유(WHO, YOU)’를 발매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7월10일 오후 공식 SNS 및 유튜브 채널을 통해 타이틀곡 ‘데자부(Dejavu)’의 안무 영상을 깜짝 공개하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앞서 뉴이스트 W는 공식 SNS 채널을 통해 뮤직비디오 조회수 공약 이벤트를 실시하며 300만 뷰, 500만 뷰, 700만 뷰 돌파에 따라 더욱 스페셜한 영상 공개를 예고해 높은 기대감을 불러 일으켰다.

이에 타이틀곡 ‘데자부’의 뮤직비디오가 뜨거운 관심과 함께 빠른 속도로 300만 뷰를 돌파했으며 조회수 달성 기념으로 안무 영상을 기습 공개, 평소 무대 의상이 아닌 사복을 입고 등장한 뉴이스트 W의 모습이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것.

또한 뉴이스트 W는 연습 영상임에도 불구하고 실제 무대를 방불케 하는 강렬한 카리스마와 칼군무를 선보이며 색다른 매력을 선사한 것은 물론 완벽한 비주얼이 조화를 이루면서 시선을 사로잡았다.

 

‘파워타임’ 뉴이스트W, 뇌섹남부터 꿀보이스까지 4色 매력돌

그룹 뉴이스트W가 팔색조 매력을 자랑하며 대세 아이돌의 저력을 입증했다.

13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뉴이스트W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뉴이스트W는 최근 신곡 ‘데자부’로 컴백해 음악방송 1위에 오르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데자부’ 작사 작곡에 참여한 백호는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는 것에 대해 “정확한 성적은 모르겠어도 느낌은 좋은 것 같다는 얘기를 우리끼리 했었다. 작업하면서도 이 부분 좋은 것 같아 라는 생각은 들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멤버들은 연습생 시절부터 10년간 함께 해오고 있다. 각자 첫 인상이 어땠냐는 질문을 받았다. 렌은 아론에 대해 “아론 형이 미국에서 왔다. 미국 문화가 차이가 나니까 걱정을 했었다.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었다. 저희 숙소에 돌아가면서 청소 담당이 있었는데 아론 형이 언어를 못 알아듣는 척 하더라”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뉴욕대학교 저널리즘학과에 합격했지만 가수의 꿈을 위해 포기하고 한국으로 온 아론은 “진짜 운명 같다”며 “처음 왔을 때 한국어를 아예 못했다. 못 알아 듣는 척 하는 게 아니고 진짜 못 알아들었다”고 설명했다.

JR은 백호에 대해 “백호를 처음 봤을 때가 16살이었는데 그 때도 덩치가 있었다. 그렇다 보니 그 포스에 무섭더라. 그런데 백호가 매번 제주도에 내려갔다 올 때마다 데리러 오라고 하더라. 그렇게 같이 왔다 갔다 하며 친해졌다”고 밝혔다.

N행시 장인이라 불리는 종현은 ‘화정 누나’로 달달한 4행시를 선보여 최화정의 마음을 녹였다. 또한 아재개그로 유명한 아론은 청취자의 요청으로 또 하나의 아재개그로 폭소케 했다.

최근 MBC ‘복면가왕’에 출연해 화제를 모은 백호는 “예고편이 나갔을 때부터 팬분들은 아셨더라. 제가 마이크를 잡는 방법이 있다더라”며 ‘생각이나’를 라이브로 선보였다. 멤버들은 “백호의 ‘복면가왕’ 출연을 알고 있었다. 이미 목소리에서 아 백호다 라는 느낌이 딱 왔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최근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이영자, 김숙, 홍석천 등 선배들과 함께 호흡을 맞추고 있는 종현은 “전부 다 너무나 좋게 봐주시고 잘해주신다. 처음 말 붙이기 전에는 이영자 선배님께서 포스가 있으셔서 무서울 것 같다는 생각을 했는데 오히려 옆에서 다 챙겨주시고 조언을 해주셔서 마음 편하게 잘 하고 왔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국내 브랜드의 평판지수를 매달 측정하여 브랜드 평판지수의 변화량을 발표하고 있다. 이번 보이그룹 브랜드 평판지수는 2018년 6월 13일부터 2018년 7월 14일까지의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 결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경옥 2018-08-06 18:17:43
뉴이스트,뉴이스트W 고마워용~♡♡ 러브님들 고맙습니당~^^ 뉴이스트,뉴이스트W 김종현 JR 곽아론 Aron 강동호 백호 최민기 렌 그리고 울 황민현~♡♡ 끝까지 최선을 다해서 열심히 응원할께요 ~♡♡

뉴잇짱 2018-08-06 14:42:57
실력파 비주얼 아이돌이 괜히 하는말이 아니죠 팬은 아끼는 마음도 남다르죠 뉴이스트 뉴이스트W 사랑합니다

GH1183 2018-08-06 14:42:39
정말 자랑스럽고 기쁩니다 뉴잇뉴블 더 더 행복해졌으면 합니다 열심히 해온 일들이 절대 헛되지 않았음을 보여주네요

도노짱 2018-08-06 14:15:49
뉴이스트W 백호 렌 JR Aron 울가수들 영원하자
민현이도 오는2019년에는 더 훨 훨 날거에요
항상 응 원해요 명품아이돌

루비수 2018-08-06 13:54:38
뉴이스트W 항상 응원합니다..JR.Aron.백호.렌 홧팅~!!!❤❤❤

  • 서울특별시 서초구 반포대로 30길 81 웅진빌딩 11층 ( 서초동 1573-14 )
  • 대표전화 : 050-5370-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수
  • 명칭 : (주)한국미디어마케팅
  • 제호 : 브랜드평판리포트 한국평판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657
  • 등록일 : 2017-08-17
  • 발행일 : 2017-08-17
  • 발행인 : 전소영
  • 편집인 : 전소영
  • 브랜드평판리포트 한국평판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브랜드평판리포트 한국평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occi@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