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I저축은행, 평판지수 급등하며 선두 공고히 해... 2019년 7월 저축은행 브랜드평판 1위
SBI저축은행, 평판지수 급등하며 선두 공고히 해... 2019년 7월 저축은행 브랜드평판 1위
  • 김미숙 기자
  • 승인 2019.07.18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영역서 저축은행 브랜드 중 가장 높은 점수 꽤차... 소셜지수에서는 경쟁브랜드와 독보적인 점수 차이로 앞서

SBI저축은행이 이달 평판지수가 급등하면서, 올해 상반기에 이어 선두를 공고히 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18일 “2019년 7월 저축은행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결과, SBI저축은행이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이날 “2019년 6월 16일부터 2019년 7월 17일까지 저축은행 브랜드 빅데이터 14,755,540개를 분석해 소비자들의 저축은행 브랜드 소비패턴을 찾아냈다”며, “지난 2019년 6월 저축은행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11,690,328개와 비교해보면 26.22%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7월 국내 저축은행 브랜드 평판조사는 참여지수와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소셜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나눠 분석했으며, 특히 저축은행 브랜드평판 알고리즘은 브랜드와 소비자의 관계에 대한 가중치를 변화주면서 브랜드소비분석을 강화했다.

2019년 7월 저축은행 브랜드평판 2위부터 10위까지 OK저축은행, 아주저축은행, 한국투자저축은행, JT친애저축은행, 웰컴저축은행, 드림저축은행, 고려저축은행, 스마트저축은행, 유진저축은행 순으로 나타났다.

구 소장은 이에 대해 “‘빅3’ 순위는 지난달과 동일한 가운데, 지난달 6위였던 한국투자저축은행과 8위였던 웰컴저축은행은 이달 각각 4위와 6위로 상승했다”며, “특히 지난달 15위였던 드림저축은행은 이달 7위까지 크게 상승했으며, 지난달 4위였던 JT친애저축은행과 5위였던 고려저축은행은 각각 5위와 8위로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1위를 차지한 SBI저축은행 브랜드 는 참여지수 271,551 미디어지수 453,723 소통지수 342,408 커뮤니티지수 348,759 소셜지수 2,212,471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628,911로 분석됐으며, 지난 2019년 6월 브랜드평판지수 1,569,865 보다 131.16 % 상승했다.

구 소장은 “SBI저축은행 브랜드는 전 영역에서 저축은행 브랜드 중 가장 높은 점수를 꽤찼고 특히 소셜지수에서는 경쟁브랜드와 독보적인 점수 차이로 앞섰다”며, “이로써 SBI저축은행은 총 평판지수가 급등하면서, 오랫동안 고수해온 선두 자리를 더욱 굳건히 했다”고 설명했다.

SBI저축은행이 지난달 내놓은 모바일 플랫폼 ‘사이다뱅크’가 1주일 만에 다운로드 수가 1만 건을 넘어서는 등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특히, 사이다뱅크를 통해 타행 계좌의 돈을 이체할 수 있는 간편충전 서비스는 물론 카카오페이와 토스 등 간편결제 서비스 업체의 충전 서비스 개념을 저축은행권에서 최초로 선보였다.

또한, SBI저축은행은 최근 사이다뱅크 연 10% 자유적금을 선착순으로 5000명에 한정 판매해, 2시간 만에 매진되는 등 소비자들의 참여를 이끌었다.

구 소장은 "특히 최근 레트로(Retro·복고) 트렌드에 맞춰, 1970∼80년대 발표된 가수 혜은이와 장덕의 대표곡을 개사해 저축을 독려하는 ‘SBI 저축가요’ 영상을 홍보용 뮤직비디오를 제작하고 자사 홈페이지는 물론 유튜브,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 SNS에 올리면서 큰 화제가 되면서 미디어지수와 소셜지수를 높였다"고 평가했다.

한편,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2019년 7월 국내 저축은행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결과에 대해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26.93% 상승과 브랜드이슈 77.34% 상승, 브랜드소통 16.92% 상승, 브랜드확산 11.59% 하락, 브랜드소셜 36.93% 상승으로 나타났다"라고 밝혔다.

​이어 "SBI저축은행 브랜드는 링크분석에서 '확대하다, 완판하다, 개선하다'가 높게 나왔고, 키워드 분석에서는 '저축가요, 유튜브, 사이다뱅크'이 높게 분석됐다”며, “긍부정비율분석에서는 긍정비율 82.55%로 분석됐다"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