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U+프로야구, 'AR입체중계' 서비스로 새로운 볼거리 제공
LG U+프로야구, 'AR입체중계' 서비스로 새로운 볼거리 제공
  • 심하연 기자
  • 승인 2019.07.02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오는 2일부터 프로야구 시즌 종료 시점까지 'U+프로야구'에서 데이터와 그래픽을 활용한 'AR입체중계'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1일 밝혔다. 

지난해 9월 한 달간 시범적으로 선보여 시청자의 폭발적인 반응을 받았다.

AR입체중계는 기존 프로야구 중계방송과는 달리, 경기 중 실시간으로 투구 및 타구·주루·수비 궤적 등 그래픽과 데이터를 결합해 제공하는 서비스이다. 

화면에 그래픽과 데이터를 입히는 과정을 거친 후 생중계 중 리플레이로 제공하는 방식이며, 경기 종료 후 하이라이트로도 볼 수 있다.

스트라이크, 헛스윙, 삼진과 같은 투구에서는 ▲구종(球種) ▲구속(球速) ▲회전수 ▲특이사항 등의 데이터와 공의 궤적을 중계 화면에서 그래픽으로 한눈에 확인이 가능하다. 

홈런, 안타 등 타구는 ▲속도 ▲발사각 ▲비거리 ▲특이사항 데이터를 제공한다. 

도루와 접전 상황의 주루 플레이 시 ▲이동 거리 ▲이동 시간 ▲속도 ▲첫발 스타트 등의 데이터도 하나의 영상으로 시청할 수 있다. 

올해 새롭게 선보인 ▲경기장 구석구석 원하는 곳을 자유롭게 확대해 보는 '경기장 줌인' ▲카메라로 촬영한 타석 영상을 고객이 마음대로 돌려보며 시청하는 '홈 밀착 영상' 등 5G 특화기능에 이어, AR 입체중계 서비스로 보다 생생하고 유용한 중계서비스를 제공해 야구팬들의 호응이 높을 것으로 예상한다.

AR입체중계 서비스는 7월 2일에서 포스트시즌 종료 시까지 SPOTV에서 중계하는 2개의 경기 중 하나의 경기에 적용, 1일 1경기씩 제공될 예정이다. 

U+프로야구는 물론, U+모바일 TV 내 프로야구 메뉴에서도 AR입체중계 서비스를 경험이 가능하다.

LG유플러스 주영준 모바일 서비스 1단당은 "지난해 시범서비스 제공 후 기존에 볼 수 없던 새로운 중계에 대한 높은 호응에 힘입어 올해는 보다 많은 경기에서 제공하고자 한다"며 "새로운 볼거리를 지속해서 발굴해 고객 만족도를 높여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