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기아차 K7 프리미어에 '카투홈' '홈투카' 서비스 탑재
SKT, 기아차 K7 프리미어에 '카투홈' '홈투카' 서비스 탑재
  • 김예지 기자
  • 승인 2019.06.24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24일부터 판매되는 기아자동차 K7 프리미어 차량에 홈IoT 전자기기를 자동차에서 원격제어하는 '카투홈'(Car to Home) 서비스와 집에서 자동차 기능을 제어할 수 있는 '홈투카'(Home to Car) 서비스를 탑재한다고 밝혔다.

카투홈은 SK텔레콤 스마트홈 시스템과 기아자동차 커넥티드카 서비스 유보(UVO)를 연동해 집 또는 사무실의 ▲스마트플러그 ▲가스차단기 ▲조명 ▲에어컨 ▲보일러 등의 홈 사물인터넷(IoT) 기기를 원격으로 제어하는 서비스이다.

카투홈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유보 앱에서 SK텔레콤 스마트홈 계정을 연동해야 한다. 이를 통해 SK텔레콤 스마트홈과 차량이 연동되고, 기존 스마트홈 앱에 연결된 홈IoT 기기 목록을 불러온 후 차량의 내비게이션 화면 터치 혹은 음성명령으로 손쉽게 집에 있는 IoT 전자기기를 제어할 수 있다.

또한 카투홈 서비스에 외출 모드와 귀가 모드를 설정하고 한 번의 화면 터치로 여러 개의 홈IoT 기기를 제어할 수도 있다. 

예를 들어 외출 모드에 에어컨, TV, 보일러, 조명, 가스차단기 등을 하나로 묶어 놓고 자동차에서 '외출 모드' 버튼을 터치하거나 "카투홈, 외출 모드"와 같은 음성명령을 통해 설정된 기기들을 한꺼번에 끄거나 잠글 수 있다. 

반대로 '귀가 모드' 버튼 터치, 또는 음성명령을 통해 집에 들어가기 전에 에어컨, 보일러, 조명 등 다양한 IoT 기기를 차량에서 간편하게 작동시킬 수도 있다.

SK텔레콤은 집에서 자동차의 다양한 기능을 원격으로 켜고 끌 수 있는 '홈투카' 서비스도 선보인다. 홈투카는 집이나 사무실에 있는 인공지능 AI 스피커 누구(NUGU)에게 음성명령을 내려 자동차의 ▲시동 ▲문 잠금 ▲경적 ▲비상등 ▲온도 조절 등을 원격 제어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홈투카 서비스는 이미 기아차 K3, 스포티지와 현대차 투싼 등에 제공되고 있으며, K7 출시에 맞춰 블루링크(BlueLink)와 유보(UVO) 서비스가 적용된 현대기아차 대부분의 차종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앞으로도 현대기아차그룹과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커넥티드카 서비스가 탑재된 차종에 홈투카와 카투홈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텔레콤 스마트홈과 기아차 커넥티드카 서비스가 연동된 카투홈과 홈투카는 홈IoT와 모빌리티 기술이 융합한 대표적인 서비스라는 평가이다. 

SK텔레콤은 2018년 6월, 'T맵X누구' 서비스에 음성으로 스마트홈 가전기기를 제어하는 카투홈 기능을 처음으로 선보인 이후, 최근 T맵 주차서비스를 시작한 데 이어 완성차의 커넥티드카 서비스에 카투홈 및 홈투카 서비스를 기본 탑재하며 5G를 비롯한 통신망을 기반으로 하는 초연결시대 기술을 선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 홍승진 AI홈Unit장은 "SK텔레콤 스마트홈 서비스가 카투홈과 홈투카 서비스를 통해 홈 가전 중심의 연결에서 벗어나 자동차까지 연결을 확장함으로써 고객들의 일상생활 편의성을 확대했다"며 "향후 스마트홈과 자동차의 연결처럼 다양한 홈 관련 기기를 연결하는 초시대 서비스를 지속해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