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ICT 랜드마크 '티움'에 세계 각국 리더들 방문
SK텔레콤, ICT 랜드마크 '티움'에 세계 각국 리더들 방문
  • 김예지 기자
  • 승인 2019.04.30 2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세바스티안 피녜라(Sebastian Pinera) 칠레 대통령이 29일 '티움(T.um)'을 방문해 대한민국의 ICT 기술을 체험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방문은 평소 ICT 기술에 관심이 많은 피녜라 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성사됐다. 

피녜라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앞선 ICT 기술의 현재와 미래를 모두 체험할 수 있는 장소로 '티움'을 선택했다. 

이날 피녜라 대통령은 국제경제부 차관, 통신부 차관 등 수행원들과 함께 60분 동안 2047년 미래도시를 배경으로 구현된 ▲초고속 네트워크와 인공지능 등을 이용한 우주와 지구 환경 모니터링 ▲드론, AR(증강현실) 등을 통한 조난자 구조 ▲원격 홀로그램 회의 등 미래 ICT 기술을 체험했다.

피녜라 대통령은 "우주로 단숨에 이동할 수 있는 하이퍼루프와 AR(증강현실), 햅틱 장치 등을 활용한 원격 수술이 흥미로웠고, 특히 텔레포트룸에선 지구를 구한 영웅이 된 것 같았다"며 "ICT 기술이 지구와 인류에 기여하는 미래를 체험한 것 같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대표 ICT 체험관 '티움' 누적 방문객이 29일 기준 10만 명을 돌파했다.

'티움'은 미래 ICT 비전 제시를 위해 SK텔레콤이 을지로 본사에 설립한 총 514평 규모의 ICT체험관이다. 

'티움'은 ▲테크놀로지, 텔레커뮤니케이션 등의 '티(T)'와 ▲뮤지엄(museum), 싹을 틔움 등의 '움(um)'을 결합한 이름으로, New ICT 기술로 미래의 싹을 틔우겠다는 SK텔레콤의 철학을 담았다. 

'티움'은 지난 3월 세계적 권위를 자랑하는 'iF 디자인 어워드(iF Design Award) 2019'에서 실내 건축 분야 '박람회/상업 전시' 부문 최고상을 수상하며 글로벌 ICT 랜드마크임을 입증하며 전 세계에 공간과 콘텐츠의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티움'은 '08년 개관 후 대한민국의 앞선 ICT 기술을 전 세계에 알리는 민간 외교관으로 활약하고 있다. 

전체 방문객 가운데, 외국인 비율은 40%에 이른다. 

총 180여 개국의 정부·기업·학계 관계자들이 '티움'을 방문해 호평했다.

'티움'은 세계의 리더들이 한국의 앞선 ICT 기술력을 체험하는 대표 장소다. 

지난 '10년 '티움'을 방문한 50개국, 70여 명의 전직 대통령 및 총리 모임 마드리드클럽 회원들은 앞선 기술력에 놀라움을 표했다. 

존 쿠포르(John Kufuor) 전 가나 대통령은 "'티움'의 기술은 마술 같았다"며 "아프리카에서도 이러한 기술이 구현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티움'은 전 세계 ICT산업 관계자들에게도 뜨거운 관심의 대상이다. 

대만 폭스콘(Foxconn) 그룹의 궈타이밍(Gou Tai Ming) 회장은 자사 임원진들과 함께 티움을 찾아, "티움 방문을 통해 아주 많은 아이디어를 얻었다"며 티움의 기술 및 서비스에 대해 열띤 토론을 나눴다. 

이 밖에도 ▲ 중국의 1위 이동통신사업자 차이나모바일 회장 ▲ 프랑스 전기통신장비업체 알카텔루슨트 회장 ▲ 프랑스텔레콤 임원단 ▲ 도이치텔레콤 CEO 등 세계 각국의 ICT 리더들이 기술의 발전방향과 미래상에 대한 아이디어를 얻고자 티움을 방문했다.

해외 언론도 '티움'을 지속적으로 소개해왔다. 미국의 CNN은 '13년 '한국이 다른 나라보다 나은 10가지' 중 첫 번째로 '티움'을 꼽았다. 

영국의 5대 방송국 중 하나인 Channel5는 '14년 인기 프로그램 '가젯쇼(Gadget ;show)'에서 '티움'을 소개했다. 

이 외에도 2013년 4월에는 세계기자대회를 위해 한국에 방문한 전 세계 76개국의 기자들이 티움에서 ICT기술을 체험하고 돌아갔다.

SK텔레콤 윤용철 커뮤니케이션센터장은 "칠레의 대통령께서도 대한민국의 앞선 ICT 기술의 현재와 미래를 체험하며 만족스러움을 표했다"며 "앞으로도 '티움'은 대한민국 ICT 기술을 전 세계에 알리는 민간 외교관 역할을 계속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