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T건강걷기' 100만 가입자, 지구 620바퀴 걸었다
SK텔레콤, 'T건강걷기' 100만 가입자, 지구 620바퀴 걸었다
  • 김예지 기자
  • 승인 2019.04.29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의 'T건강걷기' 이용자 100만 명이 지구 둘레 620바퀴 거리를 걸어 100억 원의 혜택을 받았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T건강걷기 X AIA Vitality'(이하 'T건강걷기') 가입자가 100만 명을 돌파했다고 29일 밝혔다. 

'T건강걷기'는 걷기미션을 달성한 고객에게 혜택을 주는 서비스로, SK텔레콤이 AIA생명, SK C&C와 손잡고 지난해 8월부터 시작했다.

SK텔레콤 분석 결과, 가입 고객들의 이용률이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입자 절반 이상이 매월, 네명 중 한명은 매일 'T건강걷기'를 이용해 국내 건강 App중 가장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생활에서 편리하게 사용이 가능한 혜택이 제공돼 고객들의 반응도 좋다.

고객들이 받은 혜택은 누적 350만 건, 3월 한 달간 90만 건에 이른다.

매주 걷기 미션 달성자의 비중이 가장 높은 연령대는 50대(36%)로 20대(18%)의 2배를 기록했다. 

미션을 달성한 고객의 걸음을 거리로 환산하면 지구 620바퀴(약 2천400만km)에 달한다.

'T건강걷기'는 SK텔레콤 고객이 'T건강걷기' 앱을 다운받고 주간 미션(주 단위 걷기목표)을 달성하면 매주 3천 원, 월 최대 1만2천 원씩 총 6개월간 통신요금을 할인해주는 서비스다.

통신요금할인 혜택을 원하지 않는 고객은 ▲파리바게뜨 커피 1잔 ▲11번가 3천 원 할인 쿠폰 ▲크린토피아 세탁 4천 원 금액권 중 한 가지를 선택 가능하다.

생활 속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네 가지 혜택이 제공되며 이 중 75%의 고객이통신요금 할인을 선택해 출시 후 8개월 간 약 81억 원의 통신요금을 할인받았고, 전체 고객이 받은 혜택은 100억 원이다. 

SK텔레콤은 주간 미션 달성 시 별다른 추가 절차 없이 익월 통신요금이 자동 할인되는 편리한 방식이 고객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T건강걷기' 100만 가입자 돌파를 기념해 26일 을지로 SKT타워에서 'T건강걷기 100만 가입자' 선물 증정식을 가졌다. 

100만 번째 가입자로 선정된 고객은 매주 3천 원씩, 10년간 통신비 할인에 해당하는 혜택을 받았다.

T 건강걷기는 남아공의 글로벌 보험사 Discovery사가 1997년부터 운영해온 Vitality 프로그램 중 하나로 운영되고 있다. 

Discovery 사가 프로그램 가입자 160만 명을 10년간 분석한 결과, 미가입자 대비 의료비는 17%, 사망률은 60%가 하락해, 사회적 측면의 의료비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

SK텔레콤 유영상MNO사업부장은 "'T건강걷기'를 통해 멤버십 등 기존 고객들에게 혜택을 제공하는 수단과 다른 새로운 방법을 개척했다"며 "향후 건강한 먹거리 구매 등 고객 건강 증진에 기여하는 플랫폼으로 발전시켜 고객들에게 더 큰 혜택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