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로공사, 지수 하락과 함께 정상에서 밀려나... 2019년 4월 공기업 브랜드평판 2위
한국도로공사, 지수 하락과 함께 정상에서 밀려나... 2019년 4월 공기업 브랜드평판 2위
  • 김미숙 기자
  • 승인 2019.04.22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공헌지수서 경쟁 브랜드보다 크게 밀려... 총 브랜드평판지수가 지난달보다 20% 가까이 하락
2019년 4월 공기업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
2019년 4월 공기업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

국내 공기업 브랜드평판 2019년 4월 빅데이터 조사 결과, 지난해 9월부터 줄곧 선두를 지켰던 한국도로공사가 한국철도공사에 밀려 2위로 추락하는 이변이 일어났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19일 “지난 2019년 3월 16일부터 2019년 4월 17일까지 공기업 36개의 빅데이터 23,690,227개를 분석한 결과, 1위 한국철도공사에 이어 한국도로공사가 2위를 차지했고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지난달과 같이 3위를 유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 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라며,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끼리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 커뮤니티 점유율을 측정하여 분석했다”고 설명했다.

2019년 4월 공기업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
2019년 4월 공기업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

2위를 차지한 한국도로공사 브랜드는 미디어지수 441,109 소통지수 356,500 커뮤니티지수 795,200 사회공헌지수 154,886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747,695 로 분석됐으며, 지난 2019년 3월 브랜드평판지수 2,177,720와 비교하면 19.75% 하락했다.

구 소장은 “한국도로공사는 커뮤니티지수에서 한국철도공사에 이어 우세한 성적을 거뒀으나, 사회공헌지수에서는 경쟁 브랜드보다 크게 밀렸다”며, “이로써 총 브랜드평판지수가 지난달보다 20% 가까이 떨어지면서, 순위에서도 2위로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한국도로공사는 최근 창립 50주년을 맞아 전국 휴게소의 모든 음식에 대해 품질인증 목적이 아닌 고객의 입맛을 기준으로 한 선호도 조사로 메뉴를 추천하는 ‘내가 뽑는 휴게소 먹킷리스트(먹다+버킷리스트)’ 이벤트를 실시했는데, 이 이벤트는 총 2246명이 5140개의 메뉴를 추천하는 등 여러 커뮤니티에서 큰 화제가 되었다.

더불어 오는 28일까지 전주수목원에서 '제3회 봄바람 페스티벌'을 여는가 하면 오는 25일 '김천시민과 함께하는 한마음 음악회'를 개최한다고 밝히면서, 소비자들과의 소통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3위를 차지한 한국토지주택공사 브랜드는 미디어지수 461,744 소통지수 563,500 커뮤니티지수 526,788 사회공헌지수 107,88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659,914 로 분석됐으며, 지난 2019년 3월 브랜드평판지수 1,535,421와 비교하면 8.11% 상승했다.

구 소장은 “한국토지주택공사는 미디어지수에서 전체 공기업 브랜드 중 가장 높은 점수를 획득했고 소통지수에서도 좋은 성적을 획득했으나, 사회공헌지수에서는 부진한 성적에 그쳤다”며, “그러나 총 브랜드평판지수가 지난달보다 소폭 상승하면서 지난달에 이어 3위를 지켜냈다”고 설명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지난달 시민과 사회단체, 전문가, 고객, 협력업체 등으로 구성된 '2019년도 국민공감위원회 자문회의'를 개최하고 이 회의를 통해 제시된 의견들을 실무부서 업무혁신방안으로 수용하고 있다.

더불어 공기청정기 설치 등 새로운 아파트 승강기 설계기준을 마련하고 입주민의 편의에 대해 힘쓰고 있고, 특히 최근 주택매매 오픈마켓인 제2회 ‘주택파쇼’를 개최해 주거복지사업에 활용할 양질의 주택을 매입하기 위해 고객을 직접 찾아 소통하고 있다.

한편,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2019년 국내 공기업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결과에 대해 “새로운 공기업 브랜드의 강자가 나타난 가운데, 향후 올해 들어 상승세를 타고 있는 한국철도공사와 저력을 가지고 있는 한국도로공사의 경쟁이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