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9(금)
서울ㆍ경기도 'C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홈 > 지역뉴스 > 지역뉴스
지역뉴스

[브랜드평판] 영화배우 브랜드 2017년 8월 빅데이터 분석...1위 박서준, 2위 송강호, 3위 장동건

최고관리자 0 98

6308250ef8ea284f548f0fecafe5d657_1503898247_8969.jpg
영화배우 브랜드평판 2017년 8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박서준 2위 송강호 3위 장동건  으로 분석되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2017년 7월 25일부터 2017년 8월 26일까지  대한민국 소비자들이 사랑하는 영화배우 50명의  브랜드 빅데이터   165,104,765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참여지표, 미디어지표, 소통지표, 커뮤니티지표를 측정하였다.  지난 7월 영화배우 브랜드 빅데이터    139,284,258개와 비교해보면   16.53% 증가했다.


브랜드 평판지수는 브랜드 빅데이터를 추출하고 소비자 행동분석을 하여 참여가치, 소통가치, 미디어가치, 커뮤니티가치, 소셜가치로 분류하고 긍부정비율 가중치를 두어 나온 지표이다.  영화배우 브랜드평판지수에서는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소비자들의 브랜드 소비패턴을 분석하였다.


6308250ef8ea284f548f0fecafe5d657_1503898248_2079.jpg 


2017년 8월 영화배우 브랜드평판 25위 순위는 박서준, 송강호, 장동건, 송중기, 강하늘, 공유, 류준열, 김명민, 한지민, 이종석, 이정현, 김남길, 유해진, 박희순, 이병헌, 황정민, 소지섭, 전지현, 김수현, 이정재, 김윤석, 고수, 한효주, 여진구, 임시완    순이었다.


1위, 박서준 브랜드는 참여지수   1,311,720  미디어지수  2,892,771 소통지수  1,704,236  커뮤니티지수  3,807,33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9,716,059로 분석되었다. 


2위, 송강호 브랜드는 참여지수   470,160  미디어지수  2,519,811 소통지수  2,302,430 커뮤니티지수  3,522,608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8,815,009로 분석되었다.


3위, 장동건 브랜드는 참여지수   789,600  미디어지수  2,505,825  소통지수  532,325 커뮤니티지수  4,347,068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8,174,818로 분석되었다.


6308250ef8ea284f548f0fecafe5d657_1503898248_5222.jpg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17년 8월 영화배우 브랜드평판 분석결과,  박서준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영화배우 박서준은 영화배우 '강하늘'과 함께  영화 '청년경찰'를 통해 소비자들의 관심을 이끌어냈다.  드라마 ' 쌈, 마이웨이'와 '화랑'을 통해 탄탄한 팬 커뮤니티를 구축한 박서준은  영화에서도 팬의 힘을 확인했다.  장동건 브랜드는 영화 브이아이피를 통해 3위에 기록했다." 라고 평판 분석했다.


이어 "영화배우 박서준 브랜드에 대한 링크 분석에서는 '귀엽다, 흐뭇하다, 믿다'가 높게 나왔고, 키워드 분석에서는 '청년경찰, 강하늘, 인스타그램'이 높게 나왔다. 긍부정비율분석에서는 긍정비율이 73.62%로 분석되었다."라고 빅데이터 분석을 하였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 http://www.rekorea.net 소장 구창환 )는 브랜드 빅데이터를 분석하여 브랜드 평판의 변화량을 파악하고 있다.  이번 영화배우 브랜드평판조사는 2017년 7월 25일부터 2017년 8월 26일까지  박서준, 송강호, 장동건, 송중기, 강하늘, 공유, 류준열, 김명민, 한지민, 이종석, 이정현, 김남길, 유해진, 박희순, 이병헌, 황정민, 소지섭, 전지현, 김수현, 이정재, 김윤석, 고수, 한효주, 여진구, 임시완,  정우성, 박하선, 박해일, 염정아, 박혁권, 현빈, 설경구, 하정우, 김혜수, 조인성, 오달수, 강동원, 김옥빈, 이경영, 유아인, 조진웅, 성동일, 손예진, 김주혁, 이성민, 고준, 차승원, 최민식, 김무열   에 대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으로 이루어졌다.

0 Comments

화제의 포토

더보기
대만 크루즈선 부산 첫 입항 관광객 3천명 부산 관광
US오픈 우승 박성현, 마라톤 클래식에서 톰프슨과 동반…
김연경-리쉘, '완성형 레프트' 독보적 존재감
[GFC-News]광주FC, 전남에 복수혈전 펼친다
AFC, '징계' 조용형-백동규, 3개월-2개월로 감경
[이슈 포커스] 루카쿠→모라타→코스타? 쉼 없는 연쇄 …
대만 크루즈선 부산 첫 입항 관광객 3천명 부산 관광
반응형 광고 등...
반응형 광고 등...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